중수로해체기술원 첫삽...2026년 말 준공
상태바
중수로해체기술원 첫삽...2026년 말 준공
  • 김항룡 기자
  • 송고시각 2023.12.19 13:04
  • 댓글 0
  • 유튜브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일보/김항룡 기자>=중수로해체기술원 조성이 첫삽을 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은 12월 19일 오후 경주시 양남면 나산리 중수로해체기술원 설립 부지에서 지자체·유관기관·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수로해체기술원 착공식’을 개최했다.

중수로해체기술원은 한수원, 한전KPS 등 공공기관의 출연과 정부, 지자체 지원을 통해 설립된 한국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의 분원이다. 

경수로 중심의 한국원자력환경복연구원과 달리 중수로 해체 실증연구를 중점 담당할 예정이다.

중수로해체기술원은 사무연구동을 비롯해, 현장과 유사한 환경에서 절단·제염 등을 실험할 목업(Mock-up) 시험동, 실증분석동 등 총 3개 동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한국원자력환경복원연구원과 함께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규성 원전전략기획관은 축사를 통해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수로 중심의 본원과 함께 국내 해체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플랫폼으로 기능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고리 1호기 해체를 본격 착수하는 만큼, 원복연을 차질 없이 준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