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2호기 수명연장 반대 입장 밝힌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상태바
고리2호기 수명연장 반대 입장 밝힌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 김항룡 기자
  • 승인 2022.04.1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일보/김항룡 기자>=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고리2호기 수명연장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4월 8일 성명을 통해 “시민 생명을 담보로 한 고리 원전 2호기 수명 연장 시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 1983년 운전이 시작된 고리 원전 2호기는 40년 가까이 된 노후 원전으로 최신 안전기술도 적용되지 않았고 화재 등 사고에 대비한 필수시설인 PAR 즉, 수소 제거장치도 결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2016년과 2017년 경주와 포항에서 진도 5.8과 5.6의 지진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노후 원전에 대한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동일본 대지진에 따른 후쿠시마 원전 폭발 때도 보았듯이 만에 하나 원전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 피해는 상상을 초월하고 회복은 불가능하다. 윤석열 당선인이 취임도 하기 전에 새 정부에 코드를 맞추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면서까지 고리 2호기 수명을 연장하려는 시도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등 사용 후 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른 상황에서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고리 2호기의 수명을 연장하겠다고 하는 것은 결국 시민의 생명을 놓고 도박을 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부울경 800만 시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한 고리 2호기 수명 연장 추진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