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기고 정진실의 커피한잔 시한편
[정진실의 커피 한 잔 시 한 편] 이원자 시인의 '풍장'해설글=정진실(시인·기장문인협회 사무국장)
정관타임스Live | 승인2018.10.08 17:49 | 조회수 : 426

<풍장風葬> -이원자


주어진 일 다 끝내고 나면
돌아갈 일만 남는 것인가

서늘한 가을 하늘빛 아래
나뭇잎들이 일제히 수의로 갈아입고 있다
저마다 마지막 혼으로 공들여 지은

원도 한도 없이 밝은 색
숨이 막힐 듯 곱고
눈이 아프도록 서럽게 깊다

진액을 다 쓰고
지극한 황홀을 얻은 몸

일체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나
적막하게 놓여 있음에

훠이훠이
가뭇없이 거두어가는 바람의 손길

참으로 환하게 진행되고 있다

통곡으로는
결코 가 닿을 수 없으리


#1.심고 가꾸고 거두는, 봄 여름 가을뿐만 아니라 찬 겨울에조차 후년에 심을 씨앗을 보살피고, 얼어붙은 밭을 걱정할 것 같은 시인은 ‘도시농부 시인’이라 할 수 있겠다. 도시 생활에 익숙해지면 힘든 농사일을 멀리할 것도 같은데, 온갖 식물을 심고 가꾸면서 시인은 시의 밭을 일구며 살아간다. 그래서 도시의 화려함과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아니 그렇게 순수함으로써 이질적인 조합으로 더욱더 잘 어울릴 것 같은, 온갖 식물에 관해 모르는 게 없는, 고향 시골을 품고 살아가는 시인이다.

텃밭을 가꾸면서 식물의 모든 계절과 함께한 까닭으로 시인은 식물의 인간에 대한 보시를 보았고, 뜨거운 햇볕, 모진 비바람 다 견딘 후 모든 것 다 내어주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는 자연현상을 이렇게도 깊은 사유로 우리들의 가슴을 두드린다.

이제 남은, 맑고 밝고 황홀한 쭉정이, 그를 거두어가는 것조차도 바람이다. 움튼 새싹을 어루만지고 간 그 부드러운 바람은 때가 되면 고맙다고, 수고했다고 하며 거두어간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얼마의 진액을 남에게 베풀고 있는가? 얼마의 진액을 남에게 베풀고 갈 수 있을까? 모든 것 다 주고 가는 식물의 마지막 이 계절에 어울리는 시 한 편을 읽음으로 훗날 나의 바람이 왔을 때 나는 통곡이 아닌 아름다운 미소 한 모금 지을 수 있을는지….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2.이원자 시인은 기장문인협회 회원으로 정관읍 거주하고 있습니다.

 


정관타임스Live  webmaster@jgtimes.com
<저작권자 © 정관타임스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관타임스Li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정관타임스소개24시간 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트위터페이스북밴드
(46050)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점현길 51 102호  |  제보 및 각종문의 : 070-4227-07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항룡
등록번호 : 부산 아 00235  |  등록일 2015년 5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545-06-00131  |  발행인 : 최수경  |  편집인 : 김항룡
Copyright © 2018 정관타임스Liv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