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 기고
[기고] 용서하는 삶을 살자글=김두호 (성균관 감사)
정관타임스Live | 승인2019.06.24 07:47 | 조회수 : 345
김두호 (성균관 감사)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많은 부류의 사람을 만나고 또 많은 현상을 접하면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시시비비를 가리기 위해 서로의 주장을 펴곤 한다.

그런데 그 주장을 들어 보면 아이러니하게도 대대로 전해져 내려오는 선대의 유전자를 엿볼 수 있다.

선동과 부추김을 하는 걸 보면 윗대를 상고할 수 있고 비판과 비평을 구분하지 못하는 걸 보면 역시 윗대를 판단할 수 있다.

좋은 품종과 나쁜 품종을 선별할 때 반드시 필요악으로 구분하는 게 바로 유전자의 선택이다.

우리는 그 유전자를 디엔에이(DNA ; deoxyribonucleic acid)라 표현한다. 유전에 직접 관여하는 물질로 핵산의 하나. 디옥시리보핵산이라고도 한다.

"생명의 연속을 위해서는 똑같은 개체가 태어나야 하고 또 그 형질을 자손에게 물려주어야 한다는 점에서 멘델 이후의 유전학은 이 물질의 정체에 대한 연구로 이어졌다."

명심보감에 보면 "남을 해하면 또 다른 남이 나를 해할 수 있음을 그대는 성내지 말라" 라고 했다.

이 이야기를 하는 건 우리 주위를 살펴보면 좋게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악의적 선동으로 분위기를 흐리게 하고 별 것 아닌 것도 부추김으로 감정을 격하게 하여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는 누를 범하기도 한다.

그 유전자를 보면 "아! 역시 피는 못 속이구나" 또는 "그렇지 그 피가 어디 가나" 하고 나쁜 유전자와 좋은 유전자를 평한다.

나는 아닌데 너로 인하여 라는….

또는 선동과 부추김에 의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부화내동 하다보니 진실이 왜곡되어 가짜가 그럴듯하게 진짜로 꾸며져 혼란을 가중시킨다.

이로 인해 화해가 싸움으로 용서가 다툼으로 변질되곤 한다.

결국은 주위의 부추김과 선동질의 결과가 본질보다 앞서 있음을 알 수 있다.

용서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렇지만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사랑은 용서하는 것이라고 했다.

나를 반대하는 사람을 용서하는 것만큼 참된 사랑은 없다고들 한다. 이유를 가지고 남의 행위를 지적하려는 논리적 비판은 할 수 있다.

그러나 이유도 없이 남의 행위를 지적하며 깎아내리려 하는 비난은 하면 안 된다. 결국 그 비난을 통해 나 역시도 비난의 중심에 설 수 있고 그 비난을 면키 어렵다.

우리들은 상처를 받았을 때 어떻게 보복할 것인가를 먼저 생각한다. 하지만 잘 알다시피 보복은 보복을 낳는 법.

확실하게 상대방을 보복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건 용서하는 거다.

어떤 행위를 누구보다 앞서서 하고 다른 사람도 같은 행위를 하도록 부추김의 선동도 없어져야 한다.

이런저런 대립 되는 의견들이 오가면서 생산적인 결과물을 만들어야지 싸움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분쟁일 뿐이다.

참 어렵다.

한 사람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것은 쉬운 일은 결코 아니다.

오늘도 나는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누군가로부터 상처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 보라.

거짓 반성으로 진실을 호도 해서는 안 된다. 거기에 합당한 치유제는 용서임도 알아야 한다.

선동과 부추김의 유전자 역시 반성이 필요하며 용서가 처방전이다.

그대가 받은 상처 용서로 화답할 용기가 필요하다.

왜냐하면 그러는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임으로….

아름다운 유전자를 물려주자.


기고 또는 칼럼은 본보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관타임스Live  webmaster@jgtimes.com
<저작권자 © 정관타임스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관타임스Live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정관타임스소개24시간 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트위터페이스북밴드
(46050)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점현길 51 102호  |  제보 및 각종문의 : 070-4227-07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항룡
등록번호 : 부산 아 00235  |  등록일 2015년 5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545-06-00131  |  발행인 : 최수경  |  편집인 : 김항룡
Copyright © 2019 정관타임스Liv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