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17:55 (월)
고금리 대출 이자 줄여주고, 연체이자 감면...
상태바
고금리 대출 이자 줄여주고, 연체이자 감면...
  • 김항룡 기자
  • 승인 2022.09.13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취약계층 금융지원 나선 부산은행
부산시와 부산시의회와 함께 경제위기 극복 동행 프로젝트 가동

<기장일보/김항룡 기자>=BNK부산은행이 부산지역 취약계층의 고금리대출 금리 및 연체 이자를 감면키로 했다. 7% 초과 고금리대출 보유한 서민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1%p 금리감면를 실시하고, 연체대출 보유한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연체이자 전액 감면키로 한 것. 이는 지난 9월 2일 부산은행과 부산시, 부산시의회 협약에 따른 조치다. 
 
9월 13일 BNK부산은행(은행장 안감찬)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인상, 물가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과 소상공인, 취약계층의 금리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지원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이 부산시, 부산시의회와 함께 실시하는 ‘경제위기 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는 고금리대출 금리감면과 연체이자 감면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부산은행에 따르면 우선 연 7%를 초과하는 개인 대출 및 소상공인 대출을 이용 중인 거래 고객에게 최대 1%p 금리를 감면(연 최저 7%) 적용키로 했다.

대상자는 지난 8월 31일 기준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총 대출금액이 5억 원 이하인 개인 및 소상공인이다.
 
대상자에 대해서는 9월 13일(화)에 SMS(메세지)로 통지할 예정이다.  

연체이자 전액 감면 제도 대상은 코로나19 피해업종으로 지정된 사업을 영위하는 소상공인 및 코로나19 관련 대출상품을 보유한 고객이다. 

영업점 창구를 통해 신청 접수하고 연체중인 대출의 정상이자를 납부하는 경우 연체이자를 전액 감면해준다.

이번 감면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은행 전 영업점 및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안감찬 부산은행장은 “이번 지원책은 취약계층의 금리부담을 완화해 정상적인 금융거래로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이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