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메리치 꽁치는 바다에 놀고...에헤야 신나게 잡아보세~
상태바
[공연] 메리치 꽁치는 바다에 놀고...에헤야 신나게 잡아보세~
  • 김연옥 기자
  • 승인 2021.04.15 11:03
  • 댓글 0
  • 조회수 2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관박물관, 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 좌수영어방놀이
4월 30일 오후 3시 정관박물관....내왕소리, 사라소리, 가래소리, 칭칭소리 등 만나볼 수 있어
좌수영어방놀이보존회의 민속놀이 '좌수영어방놀이'

<기장일보/김연옥 기자>=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 좌수영어방놀이 공연이 4월 30일 오후 3시부터 정관박물관 정문 광장에서 열린다.

좌수영어방놀이는 옛 부산의 수영지방에서 행해지던 물고기 잡는 방식인 후리와 물고기잡이의 힘들고 고단한 육체노동을 이겨내기 위한 노동요를 무대예술화 한 민속놀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내왕소리, 사라소리, 가래소리 , 칭칭소리 등이 관객들에게 소개된다.

'내왕소리'는 어부들이 고기잡이용 새끼줄을 줄 틀로 꼬면서 작업의 고단함을 잊기 위해 부른 노래다. 놀이판에서는 실제로 줄을 꼬면서 북 치는 사람과 앞소리를 부르는 사람이 앙편사이를 왕래하며 작업을 독려하고 퍼포먼스와 소리를 선보인다.

'사리소리'는 후리그물로 잡은 물고기를 육지로 끌어 올리는 고된 작업을 하면서 부르는 소리로, 노동요의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낸 소리다.

'가래소리'는 뭍으로 끌어 올린 그물 속 물고기를 가래로 퍼서 바구니에 담아 운반하는 과정을 연희화한 마당놀이다.

'칭칭소리'는 물고기 잡이가 풍어일 때 선주가 제물을 마련해 감사의 용왕제를 지내고, 어부들이 술과 음식을 먹고 풍어와 만선의 기쁨을 노래와 춤으로 즐기며 축제의 분위기로 한바탕 노는 것을 연희화한 것이다.

공연은 선착순 50명만 관람할 수 있다. 4월 23일부터 29일까지 사전 접수해야 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한편, 좌수영어방놀이는 전통어업 방식인 후리와 노동요 후리소리 등이 사라질 것을 염려해 지역주민들이 입으로만 전해오던 내용을 기록하고 연희화하면서 1978년 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