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국민이 선택한 탈핵 훼방 멈춰라"
상태바
정의당, "국민이 선택한 탈핵 훼방 멈춰라"
  • 김항룡 기자
  • 승인 2017.06.01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논평 통해 원자력 학계 성명 내용 비판

<정관타임스Live/김항룡 기자>=정의당은 1일 논평을 통해 "원자력학계는 국민이 선택한 탈핵에 대한 훼방을 멈추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이 논평에서 "한국원자력학회와 한국 방사성폐기물학회,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경희대 미래사회에너지정책연구원 주관으로 ‘책임성 있는 에너지 정책수립을 촉구하는 교수’라는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면서 "이는 기득권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성명서에는 "잘못 알려진 정보로 과도하게 조성된 원전안전 불안감으로 인해 국민여론을 오도되고 있다", "소수의 비전문가가 속전속결하는 제왕적 조치는 원자력계 모두의 사기와 공든 탑을 허물고 나아가 국가 안전을 해칠 위험이 있다"는 내용 등이 실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이들이 말하는 문재인 정부의 탈핵공약과 그 이행을 위한 조치는 속전속결하는 제왕적 조치가 아니라 핵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살 권리를 갖는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이라면서 "이미 세계는 탈핵 정책으로 에너지전환을 성공적으로 실현하고 있다. 핵발전과 석탄화력발전은 사양산업화되고, 재생에너지는 혁명적인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다. 탈핵을 현실로 만들어 가기 위해,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리1호기 영구정지를 시작으로, 월성1호기 노후 원전 폐쇄 및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비롯해서 삼척, 영덕, 울진 신규계획 백지화, 사용후핵연료 재공론화 등을 위해 정부·지자체 및 지역주민·시민·노동자·공기업과 관련 산업계·전문가 등이 함께 뜻을 모으고 땀 흘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