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정관타임스Live
뒤로가기
독자기고
글 조용우(생태문명전환포럼 상임공동대표·전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장)
[기고] 풍산금속 기장 이전, 결코 있어서는 안될 일
2021. 08. 25 by 정관타임스Live

 

부산시가 장안읍 산업폐기물 매립장 추진에 이어 일광면에도 총알 만드는 공장으로 알려진 (주)풍산 이전을 추진한다고 한다. 지난 7월말께 ㈜풍산이 센텀2지구 개발에 따른 풍산금속 부산사업장의 대체부지를 기장군 일광면 일원으로 이전하는 투자의향서를 부산시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투자의향서의 대체후보지는 기장군 일광면 일원이며 조성규모는 85만 5253㎡(약 25만평)에 달한다. 

가뜩이나 장안읍 산업폐기물 매립장 때문에 극도로 분노하고 있는 기장 지역에 또 다시 방산업체 이전이라니 지역주민의 입장에선 억장이 무너질 일이 또 하나 생긴 셈이다. 이로써 정관읍 의료폐기물 소각장 증설 추진, 장안읍 산업폐기물 매립장 설치 추진에 이어 일광면 방산업체 이전 추진이라는 전대미문의 주민혐오시설 추진 트리플 크라운이 달성되게 되었다. 

얼핏 방산업체라 무조건 기피하는게 아닌가 오해할 수도 있지만 사실 기장군의 풍산금속 이전 반대에는 그럴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다. 우선 풍산금속 측이 지정한 해당지역은 97%가 보전녹지지역이라는 점이다. 해당지역이 기장 8경 중 제1경으로 꼽는 달음산과 일광해수욕장, 기장군에서 개발중인 일광생태하천과 연어 테마길에 인접해 있어 숲이 우거지고 자연환경이 수려한 곳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해당지역 인근은 8만여 명이 거주하는 정관신도시가 위치하고 있으며 새롭게 신도시가 조성되어 현재 2만5천여 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일광신도시와도 접해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대규모 방산업체가 조성되면 자연환경 훼손과 주민의 재산권 피해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더군다나 풍산금속 부산 공장은 이미 기존의 부지가 제 2센텀시티 지구로 지정되며 개발이익에 따른 노사갈등 및 온갖 특혜 논란에 휩싸여 있는 상태이고 또한 청산가리의 주성분인 ‘시안’이 기준치의 250배를 초과한 사실이 이미 알려진 바 있으며 이를 제대로 해결하지도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런 상황에서 부산공장을 기장으로 이전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후안무치, 어불성설인 것이다.

또한 풍산금속이 하필이면 대규모 주거단지인 정관신도시와 일광신도시 사이의 보전녹지지역에 공장을 이전하려고 하는 의도에 대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분석이 많다. 염불에는 관심이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다. 즉 25만평이라는 광대한 보전녹지지역을 공장부지로 변경 허가 받아 헐값으로 사들인 후 나중에 대규모 부동산 시세차익을 노리는 거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다. 그게 아니라면 굳이 주거단지 사이의 녹지를 고집할 이유는 없을 것이다.
 
이외에도 기장군에 더 이상 혐오시설이 들어와서는 안될 이유는 차고 넘친다. 기장군은 이미 세계최대의 원전밀집지역에다 원전 외에도 11개의 산업단지가 조성되어 있고 2개의 산업단지가 조성중이며, 앞서 언급했듯이 산업폐기물처리장 계획과 신도시 조성에 따른 교통 체증 등으로 주민불만이 극에 달해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지역주민과의 협의와 주민 동의 없는 일방적인 사업단지 추진은 '주민 수용성'이라는 지방자치의 대전제에 정면 위배되는 행위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고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처사임을 알아야 한다. 

따라서 백보 이백보 물러나 생각해도 기장군과 기장군민이 반대하는 방산업체 ㈜풍산의 기장군 이전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지난 40~50년간 원자력발전소와 함께 고통을 감내해 온 기장군민들을 더 이상 못살게 굴어서는 안된다. 기장군은 부산시의 봉도 아니고 희생양도 아니다.

※ 외부기고 또는 칼럼은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