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정관타임스Live
뒤로가기
독자기고
글 조용우 (생태문명전환포럼 상임공동대표·전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장)
[기고] 일본 정부는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즉각 철회하라 
2021. 08. 09 by 정관타임스Live
조용우 전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장
조용우 전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장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무단방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죄악이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방사성 오염수 125만톤을 약 30년에 걸쳐 바다에 방류하기로 한 결정은 자국민뿐만 아니라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폭거이자 나아가 인류와 자연에 대한 '핵 테러'에 다름 아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을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라는 특수 장비로 제거해 방출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객관적으로 검증된 바가 없고, 제거가 안되는 방사성 물질, 즉 삼중수소의 경우 역시 농도 기준 40분의 1 수준으로 희석하여 방류해도 아무런 효과가 없음이 알려져 있다. 

이미 도쿄전력 자료를 통해 ‘ALPS(알프스)’로 처리된 오염수에서 방류기준치를 크게 넘어서는 세슘, 스트론튬, 플루토늄, 탄소14 등 위험한 방사성물질이 포함되어 있음이 드러난 바 있고, 이 문제가 해결되었는지는 이후 검증된 바가 없다. 특히 이 오염수 안에 들어있는 세슘137이라는 방사능 오염물질은 시간이 지나도 잘 희석 되지 않고, 해양생태계에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인체에 쌓일 경우 암에 걸릴 수도 있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임산부 또는 영유아나 노약자의 경우 확률적으로 식도암, 혈액암 또는 대장암, 위암 등에 걸릴 확률이 굉장히 높다고 한다.

또한 방사성 물질 중 하나인 삼중수소는 'ALPS(알프스)'를 통해 걸러지지도 않아 그대로 바다에 버려지게 되는데 반감기도 길어서 버려지는 순간 오랜 기간 바닷물 속에 존재한 채 부유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속의 삼중수소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인 즉,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1ℓ에 1천500베크렐(㏃)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 후 순차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이 또한 배출되는 방사성물질의 농도만 규제하고 총량을 규제하지 않는 간교한 말장난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삼중수소를 아무리 희석해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으므로 결국 짙은 농도의 삼중수소를 한꺼번에 버리는 것과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삼중수소의 무단방류가 왜 더욱 문제인가 하면 삼중수소의 내부피폭 가능성 때문이다. 방출된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가 주변 해역의 수산물을 오염시키고, 인간이 이 수산물을 장기간 섭취할 경우 신체 내에 방사성 물질이 축적된다. 이렇게 축적된 삼중수소가 인체 내 정상적인 수소를 대체하면, 삼중수소가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전환'이 일어난다. 핵종전환은 유전자의 변형이나 세포사멸, 생식기능 저하 등 부작용을 발생시킬 위험이 매우 높다.

뿐만 아니라 방출된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는 주변 해역의 수산물을 오염시키고, 인간이 이 수산물을 장기간 섭취할 경우 신체 내에 방사성 물질이 축적된다. 이렇게 축적된 삼중수소가 인체 내 정상적인 수소를 대체하면, 삼중수소가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전환'이 일어나고, 핵종전환은 유전자의 변형이나 세포사멸, 생식기능 저하 등 부작용을 발생시키게 된다.

결국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것은 세슘, 스트론튬,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로 바다를 오염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이 방사성 물질들은 어류와 해산물에 축적되어 결국 인간의 몸 속으로 들어오게 될 것이다. 아무리 기준치 이하로 희석시켜 내보낸다 해도 방사능은 사라지지 않고 바닷물과 바닷속 생명체들에 축적될 수밖에 없다. 결국 바다 방류는 일본 뿐 아니라 태평양을 오염시키고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 국민의 안전마저 위협하는 행위이며 나아가 태평양 자연환경과 바다 생태계를 방사능으로 오염시켜 바닷속 생명체들의 생명과 생존을 위협하는 반인류적 반자연적 폭거가 되는 것이다. 

일본 정부가 바다 방류 외에는 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이 없다고 한 주장도 거짓이다. 방사능을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안전하게 차폐, 격리하여 방사능이 자연상태로 낮아질 때까지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그러므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는 저장탱크에 격리하여 후쿠시마 핵발전소 부지 안에 보관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 것이다. 저장탱크가 포화상태라고 하지만, 더 많은 저장탱크를 마련하여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부지와 주변지역에 보관하면 그나마 안전한 상태로 유지된다. 그리고 이것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런데도 자국의 어민들도 반발하고 주변국에서도 반대하는 원전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는 이유는 오염수 저장비용을 줄이려는 경제적 이해관계와, 후쿠시마 핵 참사의 유물을 눈 앞에서 치워버림으로써 핵 사고의 기억을 없애고, 거짓 부흥을 과시하려는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사실이 이런데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방사성 오염수의 바다 방류라는 반생명적 핵 테러를 결정하고선 오히려 방귀 낀 놈이 성 내듯이 또 망발을 서슴치 않고 있다. 망언 제조기로 악명 높은 아소 다로 부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해양 방출할 오염수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며 삼중수소 농도가 중국이나 한국의 원전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 이하'라는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 만일 사실이 그러하다면 그 물 바다에 버려 논란거리 만들 필요없이 그들이 다 마시면 될 일 아닌가. 

후쿠시마 원전의 핵 폐기물인 방사성 오염수가 태평양 바다에 버려지면 오염된 물은 태평양 해류를 타고 적도를 돌아 동해로 흘러 들어올 것이다. 해류 속도가 초속 0.5~1m인 것을 감안하면 태평양 쪽으로 흘러간 방사성 오염수가 적도 부근을 돌아서 우리 동해로 들어오는 데는 2년에서 3년 정도 걸린다고 한다. 실제로, 그린피스는 2015년에서 2016년에 동해의 세슘137 농도가 후쿠시마 사고 이전보다 두배정도 증가했다고 한다. 맑고 청정한 동해바다가 방사성 오염수로 더렵혀질 날도 얼마남지 않은 셈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일본의 원전 오염수 무단방류를 막아야 하는 절박한 이유이기도 하다.

따라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한마디로 인류와 자연에 대한 중대한 범죄행위이다. 일본 정부의 결정은 자국민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폭거이자 나아가 인류와 자연에 대한 '핵 테러'나 진배 없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의 최우선 과제는 일본 정부가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 하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한국,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과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판에 귀 기울이며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아울러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한국의 정부는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는 일본의 행태를 결코 묵과해서는 안된다. 방사성 오염수의 무단 방류는 해양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범죄를 단호하게 저지하기 위해서라도 ' NO 자팬, NO 핵 오염수'의 깃발을 높이 들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