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찐쌀
상태바
[시] 찐쌀
  • 기장
  • 승인 2020.10.2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범곡 정영학

 

찐쌀

범곡/정영학

 

덜 여문 벼를 쪄서
말린 후에 찧은 쌀

배고팠던 시절의
애환이 담겼지만

한입에 가득 넣어서
씹을수록 고소해라


밥 지어 먹을 쌀을
어른 몰래 씹던 찐쌀

혼 날일은 뒷전이고
우러나는 고소함

추억의 찹쌀 찐득이는
떡 대신 먹었던 별미

 

정영학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