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원전 주변 드론 운용시 반드시 허가 득해야"
상태바
"원전 주변 드론 운용시 반드시 허가 득해야"
  • 최주경 기자
  • 송고시각 2024.07.09 16:23
  • 댓글 0
  • 유튜브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리원자력본부, 드론 비행금지구역 안내 캠페인 펼쳐

<기장일보/최주경 기자>=“원전 주변에 드론이 보이면 신고 해주세요!”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기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는데, 해수욕장 등지에서 허가 없이 드론을 띄우는 행위는 하지 말아야 한다.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광훈)는 하계 휴가철을 맞아 임랑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과 주민을 대상으로 '드론 비행금지구역 안내 캠페인'을 전개했다. 

7월 9일 열린 이날 캠페인에는 고리원자력본부와 기장경찰서, 18해안기동대대 등이 참여했다. 원전 주변 드론 비행금지구역 안내와 함께 불법 드론 조종자 발견시 신고 요령 등을 홍보했다. 

참고로 원전 주변 반경 18km 이내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해당 지역에서 드론 비행을 하고자 하면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승인받지 않고 드론을 띄우면 과태료가 부과되거나 불법 행위로 처벌될 수 있다. 

기장경찰서 경비작전계 최태현 경장은 “원전 주변이 비행금지구역임을 인지하지 못하고 드론을 날렸다가 처벌받는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번 드론 비행금지 안내 캠페인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경각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훈 고리원자력본부장은 “고리원자력본부는 불법 드론 비행이 이뤄지면 바로 탐지해 대응할 수 있는 드론 방어장비를 구축하여 24시간 운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외부 위협으로부터 원전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