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이어 내부운영도 도마...국민 실망시킨 '선관위'
상태바
채용비리 이어 내부운영도 도마...국민 실망시킨 '선관위'
  • 김항룡 기자
  • 송고시각 2024.05.01 11:24
  • 댓글 0
  • 유튜브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일보/김항룡 기자>=선관위 채용비리가 표면화된 것 외에도 복무기강 해이와 방만한 인사운영, 편법적 조직운영 등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감사원에 따르면 한 선관위 간부는 장기간 무단결근 한 뒤 해외여행을 했다. 직원이 근무시간 로스쿨에 다녀도 선관위는 근태가 철처히 이뤄어지지 않는 분위기였다고도 한다. 

시 선관위의 한 사무국장은 셀프결재를 이용, 같은 진단서를 반복 사용하거나 허위 병가를 스스로 결재하는 방식으로 8년간 약 100여일을 무단결근 했다. 또 허위병가 역시 80여일 사용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결과로, 드러났다. 

이와 같은 무단결근과 허위병가를 바탕으로 해당 선관위 간부는 70여차례 약 170일 이상을 해외여행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법'에는 시도선관위원 상임위원 등은 1급 19명을 두고, 법정임기가 6년 등으로 되어 있는데, 선관위는 내부직원만 임명했다. 

또 하위규칙으로 임기를 3년 또는 2년 등으로 축소운영해 고위직 인사적체 해소 수단으로 활용한 것도 감사원에 적발됐다. 

'내외부 갈라먹기'라는 비판을 우려하면서도 "3급 이상을 대상으로 법정임기과 관계없이 공로연수 연령 도달 시 명예퇴직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미리 받은 후 상임위원으로 임명한 것으로도 밝혔다. 

외에도 선관위는 법령에서 하도록 하는 정원감사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감사원 관계자는 전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인사운영에 있어 외부통제 없이 스스로 조직과 정원을 운영하면서 '선관위법'에 따른 4·5급 직위에 3급을 배치하는 등 고위직인 3급 현원의 40% 이상을 과다 운영했다"면서 "재외선거관 파견을 명목으로 3급 5명을 증원했는데, 실제로는 국내 승진자리로 활용했다"고도 지적했다. 
 
채용비리의혹이 현실화되고, 내부운영에도 적지않은 문제가 적발되면서 선관위에 대한 대수술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