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새벽 내린 비에 갈치고개 등 도로 결빙...경찰, 차량 우회 유도 중 
상태바
[1보] 새벽 내린 비에 갈치고개 등 도로 결빙...경찰, 차량 우회 유도 중 
  • 이명숙 기자
  • 승인 2022.12.2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21일 수요일 출근길 결빙된 철마지역 도로의 모습. 사진상으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도로가 결빙되어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독자제보
12월 21일 수요일 출근길 결빙된 철마지역 도로의 모습. 사진상으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도로가 결빙되어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독자제보
12월 21일 수요일 출근길 결빙된 철마지역 도로의 모습. 사진상으로는 잘 나타나지 않지만 도로가 결빙되어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독자제보

<기장일보/이명숙 기자>=12월 21일 새벽 내린 비가 추운 날씨에 도로가 꽁꽁 얼면서 철마지역 등 일부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철마면의 경우 기장과 철마를 오가는 갈치고개가 빙판이 되면서 상황이 나빠지자 12월 21일 오전 8시 현재 경찰 등이 차량 우회를 유도하고 있다. 

경찰은 철마 보림사 인근 다정부동산 앞에서 기장방향으로 가려는 차를 보림사~일광 방향으로 우회시키고 있다. 

도로결빙 지역은 부울경 곳곳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기장군과 울주군, 금정구 등 자치단체는 안전문자를 통해 출근길 서행운전과 도로결빙에 대비한 안전운전을 요청하는 문자를 보내고 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12월 21일 현재 온도는 4.4℃다. 0.4m/s 속도의 바람이 남서풍으로 불고 있으며, 비는 오후 3시까지 내렸다 서서히 갤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이번비로 건조특보 해소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내일과 모레는 비예보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