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01:59 (수)
빛바랜 투런포...기장리틀야구, 롯데기 '준우승'
상태바
빛바랜 투런포...기장리틀야구, 롯데기 '준우승'
  • 김항룡 기자
  • 승인 2022.11.11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서구에 2-5 패배...김도현 6회말 투런홈런 '위안'

<기장일보/김항룡 기자>=기장리틀야구단이 11월 10일 폐막한 롯데기 리틀야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우승과 함께 지난대회 패배에 대한 설욕을 노렸지만, 앞선 경기와는 달리 타선이 침묵하면서 승패를 뒤집지는 못했다. 6회말 김도현의 투런홈런은 그나마 위안이 됐다. 

기장리틀야구단은 11월 10일 오전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2022 롯데기 리틀야구대회' 결승에서 강서구에 2-5로 패하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지난대회 결승패배를 설욕하려했지만 3회초 상대의 빠른 발야구에 내야가 잠시 흔들리고, 앞선 경기와는 달리 타선이 폭발하지 못하면서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기장리틀야구단은 부산서구와 부산북구, 강서구리틀야구단을 연이어 물리치고, 이날 결승에 진출했다.

선발투수 조인성은 2회초 2사 1·3루의 위기상황을 삼진으로 극복했다. 

6회초 기장리틀야구단 선수들이 홈을 파고드는 강서구 선수를 아웃시키고 있다. /김항룡 기자

첫실점은 3회초에 나왔다. 1사 1루 상황에서 상대에게 잇따라 도루를 허용하며, 2사 2·3루 상황을 맞았고, 투수가 던진 공을 포수가 잡지 못하며, 2실점했다.  

추격에 시동을 건 기장리틀은 김도현이 4회말 2루타를 기록하고, 도루에도 성공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또 5회초 2루쪽 땅볼 상황에서 2루수가 던진 공을 1루수가 잡지 못해 상대에게 진루를 허용하고, 이후 희생타와 2점 홈런을 상대에게 허용하며, 0-5로 끌려갔다. 

이 대회에서 연타석 홈런과 두경기 연속홈런을 기록했던 조인성의 침묵이 아쉬웠다. 
  
그러나 기장리틀야구단은 추격을 포기하지 않았다. 5회말 박현민이 중전안타를 터트렸고, 6회초엔 정확한 송구로 상대를 홈에서 잡아냈다. 

특히 마지막회인 6회말 4번 타자 김도현은 중월 투런홈런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경언 감독은 "결승전이란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김항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