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10월 3일까지
상태바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10월 3일까지
  • 김연옥 기자
  • 승인 2021.09.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적모임 4명, 예방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8명까지
유흥시설·노래연습장 밤 10시까지 영업 재개… 식당·카페, 편의점, 포장마차 밤 10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기장일보/김연옥 기자>=부산시는 오는 9월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재 4단계에서 3단계로 조정하고 10월 3일까지 4주간 적용한다고 밝혔다.

부산지역은 8월 둘째 주부터 확진자가 차츰 감소하고 있고, 예방접종률은 증가하는 등 안정적인 감염 추세를 보이고 있고, 8월 21일 세자릿수 확진자(118명)가 발생한 이후 열흘 넘게 하루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을 유지해오고 있다.

따라서 부산시는 서민경제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상황 등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조정하면서 일부 방역수칙을 강화한다.

9월 6일부터는 사적모임은 4명까지며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는 경우 8명까지 허용하고, 행사와 집회도 49명까지 허용한다.

그동안 영업이 중단되었던 유흥시설(유흥주점, 단란주점, 클럽(나이트),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덤게임장과 노래연습장의 운영도 재개되어 오후 10시까지 제한된다.

또한 식당·카페, 편의점, 포장마차는 밤 10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고, 이후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는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시설면적과 관계없이 모든 영업장에 좌석 또는 테이블 한 칸 띄우기 등을 적용한다.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목욕장업의 경우, 현재와 같이 밤 10시까지 운영이 가능하고, 한증시설(사우나 등) 운영은 금지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그동안 지역사회 내 감염 예방을 위한 고강도 대책이 시행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어 안타까움과 고민이 많았다”라며 “어렵게 단계 완화가 결정된 만큼, 그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지 않도록 방역의 고삐를 다시 한번 조이고, 마음가짐도 굳혀야 한다. 시민 여러분과 영업주들께서는 방역수칙을 적극적으로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장에서는 신규확진자가 8월 31일(화) 3명, 9월 1일(수) 5명, 2일(목) 2명 그리고 9월 3일(금) 1명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