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짧은 여행...
상태바
[포토에세이] 짧은 여행...
  • 김항룡 기자
  • 승인 2020.05.20 12:30
  • 댓글 0
  • 조회수 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항룡 기자
/김항룡 기자

<정관타임스/김항룡 기자>=아파트 숲 아래 그 어디에는 '갈 수 없는 마을'이 있다. 컴컴한 밤에도 해가 뜨고, 계절에 관계없이 푸른 나무를 볼 수 있다. 빡빡하기 보다는 산과 들이 어우러져 옛 정관의 모습을 떠오르게 한다. 
낮에는 그냥 벽화려니 지나가지만 밤엔 훤히 빛나는 마을. 정관읍 도심 아래 좌광천에는 '갈 수 없는 마을'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