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사색] 흔들리며 피는 꽃
상태바
[시와 사색] 흔들리며 피는 꽃
  • 배기윤 기자
  • 승인 2019.12.05 23:37
  • 댓글 0
  • 조회수 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배기윤 기자(정관노인복지관 시니어기자단)

<흔들리며 피는 꽃> -도종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었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
인생은 실패와 좌절 그리고 그것을 극복하는 것이다.
한 단계 삶을 성숙해 나가는 것이다.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과정은 숱한 비바람과 목마름 그리고 꽃샘추위 한모금, 무더위 3다발….
노년은 늙어가는게 아니라 성숙해 가는 것 이다. 글-배기윤(정관노인복지관 시니어기자단)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