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국화 옆에서
상태바
[詩] 국화 옆에서
  • 홍성원 시민기자
  • 승인 2019.11.15 09:18
  • 댓글 0
  • 조회수 1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홍성원 정관노인복지관 시니어기자단

봄부터 소쩍새와 함께 키워왔다
이 국화를

아내와 함께 궁시렁거리며 잎들을 따주었다
이 국화의

국화, 나, 아내, 모두 가을로 찬 생명을 담고있다
이 꽃망울에

이 가을 11월, 셋이서 공감대가 있구나
한해의 부질없는 아쉬움

칼칼한 군자가 되어야  볼 수 있으리
국화의 깊은 속 뜻을
옛부터 국화는 군자의 꽂이었음이여

난 모른다
아내의 마음을, 국화의 심지를
난 아직 군자가 못 되었음이여

다만 한 가지를 알 뿐이다
속절없이 또 한해가 간다는 것을

내년이면 내나이가 얼마인가 물어본다
국화에게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