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니어기자단
[쉼표 그리고 영화] 82년생 김지영글. 배기윤
배기윤 시민기자 | 승인2019.11.15 09:22 | 조회수 : 133
영화 82년생 김지영.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당신과 나의 이야기...올 가을 당신과 나의 이야기를 지금 시작합니다.’

100만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정관 메가박스에서 만났다.
10월 현재 관객 260만명을 돌파한 영화다.

1982년 봄에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이 주인공이다. 지영은 어딘가 갇힌 듯 답답함을 느끼고 있다. 남편 대현과 사랑스런 딸, 그리고 항상 든든한 가족들이 주인공 지영에겐 큰 힘이 된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 처럼 말하는 지영.

대현은 아내가 상처를 입을까 두려워 그 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지영은 이런 대현에게 언제나 ″괜찮다˝ 라며 웃어 보이기만 하는데….

82년생 김지영이 성장하는 과정과 학창시절의 아름다운 일들, 직장생활 그리고 결혼생활, 고달픈 육아, 1980년에 태어나서 현재의 성장과정을 현 실정에 비추어서 디테일하게 엮어나가는 영화….

현대인이 겪어야 하는 우리들의 이야기가 아닐까?


배기윤 시민기자  jgtimes@naver.com
<저작권자 © 정관타임스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정관타임스소개24시간 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트위터페이스북밴드
(46050)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점현길 51 102호  |  제보 및 각종문의 : 070-4227-07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항룡
등록번호 : 부산 아 00235  |  등록일 2015년 5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545-06-00131  |  발행인 : 최수경  |  편집인 : 김항룡
Copyright © 2019 정관타임스Liv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