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니어기자단
[詩] 빈의자글. 이동춘
이동춘 시민기자 | 승인2019.11.15 09:21 | 조회수 : 102

단순할수록 아름답다
의자는 기쁨을 나누는 장소이고
편안함의 상징이기도 하다
의자는 길을가다 지친 우리를
반겨주기도 한다
누구든 서있다 피곤해지면 찾게
되는 것이 의자이다
의자에게 인격을 부여해보면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언제나 반겨주는
우리들 어머니의 마음과 같다
우리가 필요로 할 때 자신의 등을 내어준다
그러나 필요가 충족되고 나면 사람들은 그곳을 떠난다
그래서 빈 의자는 쓸쓸함이나 외로움을 상징하기도 한다
비에 젖은 의자가 유독 쓸쓸해 보이는 이유이다
하지만 우리는 의자를 잊지 않는다
우리가 남기고 간 체온과 체취
무게를 의자는 기억하고 있고
인생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털석 주저 앉았던 한탄의 소리를 기억한다
그리고 자신을 보듬어 안고 울었던
사람의 뜨거운 눈물을 기억한다
경주교촌 최부자댁 앞 오색낙엽이
떨어지는 가을길목에
풋풋한 청춘들이 사랑 이야기를 남기고간
돌 의자 하나가 명물이 되어
보란 듯이 앉아있다.


이동춘 시민기자  jgtimes@naver.com
<저작권자 © 정관타임스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정관타임스소개24시간 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트위터페이스북밴드
(46050)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점현길 51 102호  |  제보 및 각종문의 : 070-4227-07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항룡
등록번호 : 부산 아 00235  |  등록일 2015년 5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545-06-00131  |  발행인 : 최수경  |  편집인 : 김항룡
Copyright © 2019 정관타임스Liv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