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리원자력본부 임직원들, 태풍 피해복구에 구슬땀
김대준 기자 | 승인2019.10.01 14:15 | 조회수 : 110
농작물을 일으켜 세워 묶는 태풍피해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정관타임스/김대준 기자>=한국수력원자력㈜ 고리봉사대와 직원 60여명이 태풍 ‘타파’ 피해를 입은 발전소 인근 마을에 대한 복구 작업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9월 25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태풍 ‘타파’로 인해 피해를 입은 발전소 인근 농가를 찾아 비바람에 쓰러진 농작물들을 일으켜 세워 묶고, 침수된 주택청소와 해양쓰레기를 치우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짧은 시간 덮친 태풍이었지만, 부산, 울산지역에 예상보다 큰 피해를 남겨 안타깝다”면서 “피해가 완전히 복구될 때까지 가용 인력과 장비는 물론, 물품지원을 통해 시민들이 신속히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풍피해 복구작업을 펼친 한수원 직원들.

김대준 기자  dresserdj@naver.com
<저작권자 © 정관타임스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정관타임스소개24시간 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트위터페이스북밴드
(46050)부산광역시 기장군 철마면 점현길 51 102호  |  제보 및 각종문의 : 070-4227-07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항룡
등록번호 : 부산 아 00235  |  등록일 2015년 5월 27일  |  사업자등록번호 : 545-06-00131  |  발행인 : 최수경  |  편집인 : 김항룡
Copyright © 2019 정관타임스Live.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