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詩] 고향(故鄕)
상태바
[독자詩] 고향(故鄕)
  • 정관타임스Live
  • 승인 2019.05.04 11:24
  • 댓글 0
  • 조회수 4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조규준(정관읍 거주)

고향(故鄕)


생각만 해도 가슴이 먹먹해 지는 고향
나의 뿌리가 있는 곳.

어머니 곁에서 하루를 지냈다.

새벽 어슴푸레 여명이 오면
짹짹 째째째짹 새 우는 소리

구십 넘은 어머니 홀로 삼시세끼 지어 드시고
기역자로 굽은 허리
텃밭에서 나물 캐어 헌 신문지에 싸주며

바쁜데 뭐 할라고 왔노
나는 괜찮다 빨리 가거라.

주름 가득한 미소로
내가 보이지 않을 때 까지 손을 흔든다.

되돌아 뛰어가 어머니를 안으면
눈물이 왈칵 앞을 가린다.

내가 사는 곳에 도착해도
어머니 생각하면 자꾸 눈물이 난다.

어! 머! 니!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